개회사
Opening Remark

제7회 BAMA의 개최를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2012년 시작된 BAMA(BUSAN ANNUAL MARKET OF ART)는 부산화랑협회가 주최하는 국제아트페어로서 부산의 문화 발전을 활성화하고 시민 여러분께 수준 높은 미술품을 소개하는 역할을 하기위해 끊임없이 노력해 왔습니다. 지속적인 성장세를 바탕으로 올해는 국내외 100여 개의 화랑들이 참여하여 동시대 미술의 동향을 한눈에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합니다. 지역(부산, 경남)의 젊은 작가들을 발굴, 지원하고자 하는 취지로 기획된 AGE2030은 그동안 청년작가들에게 국내외 미술시장으로 진출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왔습니다. 2018BAMA에서는 MARUNUMA 기업의 후원을 받고 있는 일본의 작가들과 함께 특별전을 기획하여 양국 문화교류의 가교역할을 할 수 있으리라 기대하고 있습니다. 7년이라는 긴 세월동안 변함없는 열정과 관심으로 부산미술 발전을 위해 노력하신 부산화랑협회와 관계자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아울러 BAMA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참여해주신 갤러리, 작가, 컬렉터분들께도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하며 2018BAMA를 계기로 부산이 아시아 문화시장의 중심으로 우뚝 설 수 있는 원동력이 되기를 바랍니다. 2018BAMA의 개최를 다시 한번 축하 드리며 시민들의 관심과 사랑 속에 성공적인 행사가 되기를 기대합니다.



2018BAMA 조직위원장
김연숙




I extend my sincere congratulations on the opening of the 7th Busan Annual Market of Art.


BAMA(Busan Annual Market Of Art), launched in 2012, is an international art fair hosted by the Busan Gallery Association. BAMA has contributed to promotingthe cultural development of Busan and introducing citizens to high quality artworks. Based on continuous growth, this year, more than 100 galleries from home and abroad will take part in, providing opportunities to explore current and future trends of modern art. AGE2030, which was designed to discover and support regional young artists in Busan, Gyeongnam, southern part of Korea, has provided themwith opportunities to enter the art market both in Korea and abroad. In Particular, this year, a special exhibition with Japanese young artist, who are supported by MARUNUMA corporation, will be held and is expected to serve as a platform to promote cultural exchange between Korea and Japan. I would like to express my sincere gratitude to the Busan Gallery Association and those concerned for constant enthusiasmand support as well as hard working to encourage development and promotion of art in Busan for 7 years. I also appreciate the galleries, artist, collectors and all of you taking your time to take part in this art fair. I wish this 2018BAMA, Busan’s representative art festival, to serve as a driving force making Busan the hub of Asian cultural market. Once again, I would like to celebrate the opening of 2018BAMA and hope it to be success with attention and support of all.


Chairman of Organizing Committee
KIM Yeon-sook